공동주택관리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전합니다.
> 정보마당 > 공동주택 새소식
정보마당
공동주택 새소식
공동주택뉴스 상세보기
서울아파트 30만세대에 미세먼지 환기장치 숨겨져 있다?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8-07-12 조회수400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서울시는 시내 공동주택(아파트) 집안에 설치돼 있는 환기장치의 존재를 모르거나 알더라도 제대로 된 사용법을 모르는 시민에게 '환기장치 사용·관리 요령'을 안내했다고 12일 밝혔다.  
  시 주택건축국 건축기획과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2006년 이후 승인된 10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에는 환기장치가 의무 설치돼있다. 서울시 공동주택의 약 20%인 30만5511세대에 환기장치가 설치돼있다.  
  이 환기장치는 미세먼지 등 외부 탁한 공기를 걸러 깨끗한 공기는 유입시키고 조리·가전 등 실내에서 발생하는 나쁜 공기를 외부로 배출한다. 

  공기정화기의 경우 내부 먼지만 제거하지만 환기장치는 내부의 나쁜 공기는 밖으로 내보내고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실내에 유입하는 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다. 
  그럼에도 사용법을 정확히 아는 시민은 많지 않다. 시가 6월 환기장치가 설치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한 결과 대부분의 세대에서는 환기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터교체 방법을 모르거나 적기에 교체하는 가구가 적었고 공동주택마다 기기가 달라 관리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시에 따르면 시간당 10분 안팎으로 환기장치를 가동하면 실내 공기질이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경우 전기료는 월 3000~5000원 정도다. 다만 겨울철 외부 차가운 공기를 데워 유입시키는 과정에서 전기료가 추가 발생할 수 있다.

 필터는 설치사마다 교체 시기가 다르기 때문에 제작사 기준에 따르면 된다. 필터 종류에 따라 필요 시 진공청소기로 필터를 관리할 수 있다.

시는 이 내용을 각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에 공유하고 서울시 공동주택 통합정보마당 누리집(http://openapt.seoul.go.kr/)과 자치구별 누리집에 게시했다. 미세먼지 주의보(나쁨) 발령 시 관리사무소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 안내방송을 함께 게시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집안에 이미 설치돼 있는 환기장치를 잘 이용하기만 해도 노약자 등 건강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보다 강화할 수 있다"며 "평소 시민 여러분께서 서울시의 이번 환기장치 사용·관리 요령을 잘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원문보기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711_0000361160&cID=10801&pID=14000

다음글
아파트 동대표 정원 미달 상태서 대표회장 선거 진행 ‘무효’
이전글
대구지역 대단지 아파트, 정화조 결함… ‘오·폐수’ 낙동강 무단 방출

센터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60자 이내로 입력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