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관리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전합니다.
> 정보마당 > 공동주택 새소식
정보마당
공동주택 새소식
공동주택뉴스 상세보기
서울시, 환경영향평가 대상에 공동주택도 포함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9-01-07 조회수89

 

아파트관리신문  서지영 기자

 

환경영향평가 조례 개정·공포...협의 절차 면제 등 제도 합리화

 

앞으로는 서울시 내 건축되는 공동주택도 환경영향평가 대상에 포함된다.

서울시는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등 합리적 제도 개선을 통한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서울특별시 환경영향평가 조례’를 일부 개정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는 온실가스 감축 및 도시환경 개선을 위해 2002년 3월 조례를 제정해 연면적 10만㎡ 이상 건축물, 사업면적 9만㎡ 이상 30만㎡ 미만 재개발·재건축 등 26개 사업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환경영향평가는 환경오염 사전예방 수단으로 계획 수립시 사업의 경제성, 기술성뿐만 아니라 환경성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계획기법이며, 사업자가 개발사업을 시행할 경우 환경에 미치는 해로운 영향을 예측?분석해 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사업계획에 반영하도록 하는 제도다.

 

이번에 공포된 조례는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환경영향평가 대상사업 범위 명확화 ▲‘환경영향평가법’ 개정사항 반영 등을 주요 개정 내용으로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사업자는 대상사업의 규모가 최소 환경영향평가 대상 규모의 200퍼센트 이하인 사업으로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은 사업일 경우 평가서 초안을 제출 시 평가서 본안 심의 절차를 면제해 줄 것을 요청할 수 있게 됐다.

일반적으로 환경영향평가는 ①환경영향평가서 작성계획서(평가항목?범위 설정), ②평가서 초안(주민의견수렴 등), ③평가서 본안(심의·의결(협의))으로 크게 3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사업자는 사업의 규모와 환경영향이 개정된 조례의 요건에 충족되면 심의(협의) 절차 면제를 요청하고 이것이 받아들여지면 간소화된 절차에 따라 환경영향평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면제는 환경적 영향이 미미한 사업 등은 초안 제출 시 본안 심의·의결을 함께 받을 수 있게 함으로써 협의 기간 단축 등 절차를 간소화하는 것을 말한다.

 

‘경미한 변경사항’에 대한 협의 절차도 개선된다. 환경영향평가 협의완료 후 확정측량에 의한 사업면적의 증감 등 경미한 변경사항은 환경보전방안에 대해 승인기관장의 검토를 받지 않도록 해 절차를 간소화했다.

 

‘경미한 변경사항’이란 ▲확정측량에 따라 사업면적이 증감되는 경우 ▲바닥면적의 합계가 50㎡ 이하인 경우 ▲공사 일부 완료에 따른 환경영향 저감시설 등을 폐쇄 또는 환경영향 저감시설을 당초의 시설 규모·용량 이상으로 정비하는 경우 ▲원형보전지역, 경관녹지 등 환경보전을 위한 녹지를 확대하려는 경우 등이다.

 

이와 함께 조문 정비를 통해 환경영향평가 대상사업 범위를 명시해 올해 7월부터 그간 제외돼 왔던 공동주택을 포함한 연면적 10만㎡ 이상 모든 건축물은 인·허가 전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해야 한다.

 

공동(단독)주택의 경우 건축물 환경영향평가 대상에서 제외했으나, 공동주택을 포함하는 복합용도 건축물과의 형평성 문제 및 제도의 실효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 평가 대상사업 범위를 명확하게 정비한 것이다.

 

서울시는 최근 대기질, 온실가스, 소음 등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성 및 중요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만큼 대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시행으로 사업시행에 따른 환경 피해 등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 조례는 또한 환경영향평가법 개정사항을 반영해 사회적 갈등 예방을 위한 주민의견 재수렴 제도를 신설하고, 평가서의 보완 횟수 2회로 한정하는 동시에 반려에 대한 근거도 마련하는 등 상위법령과의 일관성 있는 운영으로 제도의 실효성을 제고시켰다.

이 밖에도 환경영향평가서 작성 등을 대행할 수 있는 환경영향평가업자의 지역제한 요건을 폐지해 제1종 환경영향평가업체 전체가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등 운영상 미비점에 대해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했다는 설명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조례 개정은 환경오염의 사전예방이라는 환경영향평가의 순기능은 제고시키면서 동시에 협의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제도의 내실화를 기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환경영향평가 제도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 http://www.ap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053

다음글
간접고용 고령 경비·청소원에 실업급여 혜택 적용된다
이전글
의견청취 절차 위반한 아파트 관리 재계약 ‘무효’

센터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60자 이내로 입력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