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관리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전합니다.
> 정보마당 > 공동주택 새소식
정보마당
공동주택 새소식
공동주택뉴스 상세보기
김해서부소방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대피 방법 시연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9-05-15 조회수46

경남매일 김용락 기자

 

김해서부소방서(서장 이종식)는 최근 김해시 율하 2지구 LH 공동주택 공사현장에서 봄철 화재예방대책 특수시책으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를 파괴해 피난하는 시연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1992년 법 개정 이후 3층 이상의 공동주택에는 피난시설을 설치하도록 돼 있는데, 그중 하나인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화재 발생 시 피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경량칸막이는 발코니 또는 베란다로 불리는 옥외시설에서 이웃집 벽과 맞닿아있으며, 1㎝ 정도의 석고보드로 돼 있어 화재 등 긴급 상황 시 손이나 발로 쳐서 부수고 이웃집으로 대피할 수 있게 만든 구조이다.
이종식 서장은 "이번 시연을 통해 시민들이 경량칸막이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 http://www.gn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414502

다음글
양천구,"상생하는 공동체 문화 만들어가요!"
이전글
포천시, 제1호 금연아파트 현판식 개최

센터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60자 이내로 입력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