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관리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전합니다.
> 정보제공 > 공동주택 새소식 URL복사
정보제공
공동주택 새소식
공동주택뉴스 상세보기
경비원 괴롭힘 금지 등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개정안 공포
작성자관리자 작성일 2021-01-05 조회수118

[ 디트뉴스24 / 박성원 기자 ]

    

국토교통부가 공동주택 관리규약에 경비원 등 근로자에 대한 괴롭힘 금지 사항을 반영하도록 하는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개정안이 5일 공포·시행된다.

    

이번 개정안에는 이동통신 구내중계설비 설치 요건 완화, 아동돌봄시설 적기 운영 등 입주자의 생활 편의를 위한 사항과 동별 대표자의 결격사유 강화 등 입주자대표회의 관련 사항도 포함됐다.

    

먼저 시·도지사가 정하는 공동주택 관리규약 준칙 및 개별 공동주택단지가 정하는 관리규약에 공동주택 내 근로자에 대한 괴롭힘의 금지 및 발생 시 조치사항을 반영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각 시·도지사는 오는 45일까지 공동주택 근로자에 대한 괴롭힘 금지, 신고방법, 피해자 보호조치, 신고를 이유로 해고 등 불이익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관리규약 준칙을 정해야 하고, 개별 공동주택 단지의 입주자대표회의는 56일까지 관리규약 준칙을 바탕으로 관리규약을 개정해야 한다.

    

이동통신 구내중계설비의 설치·철거 요건이 완화된다.

지금까지는 공동주택의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설비를 설치할 경우 해당 동 입주자등의 2/3 동의를 거쳐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했으나, 앞으로는 입주자대표회의 동의를 거쳐 시장?군수?구청장에게 신고하면 된다.

    

공동주택 동별 대표자에 대한 결격사유가 강화된다.

    

지금까지는 관련법을 위반해 ‘100만원 이상의 벌금을 선고 받고 2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은 동별 대표자가 될 수 없었으나, 앞으로는 금액에 관계없이 관련법을 위반 벌금형을 선고받고 2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은 동별 대표자가 될 수 없게 된다.

    

입주자대표회의의 임원 선출방법이 간편해진다.

    

입주자대표회의의 구성원들이 임원(회장, 감사 등)을 간접선거로 선출하는 경우 득표수가 같으면 추첨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입주 전에 아동돌봄시설이 개설될 수 있도록 제도가 보완된다.

    

지금까지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만 신축 공동주택 입주 전에 입주예정자의 과반수 동의를 받아 임대계약을 체결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다함께돌봄센터 및 공동육아나눔터로 특례가 확대된다.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 김경헌 과장은 이번 개정으로 공동주택 경비원 등 근로자와 입주민의 상생 문화가 자리잡고, 공동주택의 생활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의 정책자료-법령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문보기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View.html?idxno=596120

다음글
공동주택·전통시장 전기안전점검 확대…전기화재 막는다
이전글
용인시, 공동주택 용역·공사 입찰 공고 사전검토 실시

센터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60자 이내로 입력하십시요.)